IMG-LOGO

수제창작플랫폼 ‘군산메이드마켓’ 문 열어

월명동 시간여행마을 내, 고부가가치 수제창작산업 거점 기대


  (  편집부   2020년 06월 22일   )

IMG
군산시 월명동에서 청년창업가들의 수제창작 특화 창업공간인 ‘군산메이드마켓’이 문을 열었다.

22일 군산시에 따르면 ‘군산메이드마켓’에서 청년 창업가들과 강임준 군산시장, 김경구 군산시의회의장, 곽병선 군산대학교 총장 등이 참여한 가운데 개소식 행사가 열렸다.

군산메이드마켓은 청년창업자들이 직접 기획·디자인해 제작한 수제창작제품을 전시 판매하는 공간으로 월명동에 (월명로 490) 중소벤처기업부와 행정안전부의 국가공모사업으로 추진해 조성했다.

2층으로 구성된 군산메이드마켓은 총 7개의 개별공간과 체험프로그램이 진행되는 체험실, 장비를 활용할 수 있는 코워킹룸, 공용사무실을 갖췄다.

시는 공간조성과 더불어 지난 3월 군산메이드마켓에 입주할 창업가를 공개모집하여 7명의 청년 창업가를 선발했으며, 입주청년들과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운영방향을 정했다.

각 개별공간에는 인테리어 핫아이템으로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스트링아트 공방인 ‘낙타공방’, 국내 최초 가죽제품에 타투서비스를 제공하는 ‘소울잉크타투’, 아이들 활동성을 고려한 맞춤형 패브릭공방 ‘오늘도, 꼼지락’, 군산관광지를 소품에 입힌 군산관광상품 ‘테레사디자인’, 뜨개애착인형을 만드는 뜨개공방 ‘살구공방’, 직접 한국화를 그려 넣은 명품부채 ‘시서화 한국화스튜디오’, 고품질의 영상과 상업사진을 대중화하는 ‘부엉이 스튜디오’ 등 7명의 쟁쟁한 창업가들이 입주하고 있다.


[사진=한나희 작가 상품]

앞으로 시는 입주청년들의 성공적인 창업을 이끌어내고 성장할 수 있도록 시에서는 매장 공간 지원과 더불어 맞춤형 교육 및 컨설팅, 온․오프라인 마케팅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입주청년을 중심으로 관광상품 공동연구와 마을장터 운영 등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공동체 사업을 발굴하여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군산시는 청년창업가 육성을 위해 지난 해 9월부터 창업지원의 플랫폼인 창업센터를 운영하고 올 2월에는 창업지원 전담조직을 신설해 체계적인 창업지원 시스템을 구축했으며 ‘창업희망키움사업’, ‘청년창업가 주거지원사업 군산STAY’, ‘초기창업패키지’, ‘청년혁신가 예비창업 지원사업’등을 펼치고 있다.

청년창업 희망키움사업은 현재까지 70명의 창업가를 발굴하여 지원하고 있으며, 분야별 잇따른 성과를 내고 있다. 제조분야 군산특수는 틸트로테이터 전용 어태치먼트를 아이템으로 연간 9억원 상당 매출과 9명의 고용을, 지식서비스 분야 아이티몰즈는 3D프린팅통합웹서비스를 통해 9명의 고용을 창출하고 있다.

시는 지속적으로 혁신 아이디어 교류 및 창업·사업화를 촉진하는 스타트업 보육 및 엑셀레이팅 공간 구축을 이어나가 맞춤형 청년 창업 생태계 조성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사진=임태웅작가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