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LOGO

재난기본소득 지급, “골목 경제 살렸다”

5월 매출 지난해 대비 20.5%, 코로나19 발생 2월 대비 53.1% 증가


  (  편집부   2020년 07월 01일   )

IMG
정읍시가 전 시민을 대상으로 1인당 10만원을 지급한 재난기본소득이 시민 생활 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시에 따르면 지난 5월 25일부터 6월 18일까지 25일간 신용카드 매출데이터와 업종매출 정보를 활용해 지역 소비 동향과 재난기본소득 경제 효과를 분석한 결과, 재난기본소득이 사용되기 시작한 5월 3주를 기점으로 지역 내 카드 소비액과 자영업 매출 등은 전년 대비 크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5월 매출액이 지난해 87억원 대비 20.5% 증가해 105억원을 기록했고, 코로나19 위기가 시작된 2월 69억원 대비 53.1% 증가했다.

특히, 전통시장에 장을 보러 나온 시민들이 늘었고, 중소형 가맹점의 매출 지원 효과가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첫 확진자가 발생한 2월 대비 전통시장의 매출은 8천7백만원으로 47% 상승했고, 나들가게는 9억6천7백만원인 63.9% 상승으로 매출 증가 폭이 가장 컸다. 특히, 5월 주요 소비 패턴을 보면 슈퍼마켓과 기타소매, 음식점, 주유 등의 소비가 눈에 띄게 늘었다.

시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지원한 정읍시 재난기본소득과 5월 11일부터 지급된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이 시너지 효과를 낸 것으로 분석했다.

또한, 자료 분석 기간을 기준으로 재난기본소득 111억원 중 74억원(66.7%)을 사용한 점을 감안하면 소비 진작 효과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유진섭 시장은 “정읍시 재난기본소득이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마중물 역할을 하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앞으로도 경기 부양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얼어붙은 소비심리를 녹여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