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LOGO

해외 한국어 교육 확산을 통한 동반성장 기반 구축

신남방·신북방 국가의 현지 대학에서 현지인 초·중등 한국어 교원(강사) 200여 명 양성 착수


  (  편집부   2020년 07월 02일   )

교육부(장관 유은혜)가 해외 한국어 교육 확대와 지속가능성 제고를 위해 현지 초·중등 한국어 교원(강사) 양성 및 연수, 신남방 3개국 한국어 시범교육, 한국교육원에 한국어 교육 전담자 파견을 추진한다.

이는 한국어 교육 활성화를 위해 올해 2월에 발표한 「2020년 해외 한국어 교육 지원 사업 기본계획」에 따라 중점 추진하고 있는 과제이다.

교육부는 올해부터 해외 대학 등 교육기관을 통해 현지 국가의 교원양성 체계 내에서 현지인 정규 초·중등학교 한국어 교원(강사)을 양성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을 신설하여, 현지 한국어 교육의 자생력 확보 및 한국어 교육 확대를 위한 선순환 체계 구축을 유도할 예정이다.

또한 호치민국립인문사회대, 하노이국립외국어대, 말레이시아교원양성대 등 올해부터 과정 운영이 가능한 7개 해외 대학 등 교육기관과 협의하여 200여 명의 초·중등 한국어 교원(강사)을 양성한다.

아울러, 내년 양성과정 개설을 목표로 8개 해외 대학과 협의 중이며 앞으로도 대학 개설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신남방·신북방 지역 초·중등학교 공통 한국어 교육과정 및 교재를 개발하고, 우선적으로 라오스, 미얀마, 캄보디아, 투르크메니스탄 등 시범학교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제공하여 한국어 교육의 수준을 높이며, 한국어가 외국의 정규 교육제도 내에서 정규 과목 및 제2외국어로 채택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제한된 한국어 교육 기반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고, 한국어 교육 수요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외교정책과 연계하여 신남방·신북방 지역의 4개 교육원을 중점 한국교육원으로 지정하고 교육전문직 경력자 4명을 ‘한국어교육 전담자’로 파견한다.

중점 한국교육원은 주재국뿐 아니라 교육원이 없는 인접국의 한국어 교육 협력까지 선도하고, 한국어 교육 정책 개발, 현지 통합연수, 말하기대회 등 한국어 교육협력 거점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최은희 교육부 국제협력관은 “한국어 교육의 지속가능성과 교육 수준 제고를 위해서는 국가 간 협력에 기반하여 현지 정규 교육제도 내 한국어 교육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라고 강조하며, “이를 위해 초·중등교육과 고등교육 간 한국어 교육이 연계되도록 해외 한국어 교육 협력 사업을 체계화하고, 코로나19에 대응하여 케이무크(K-MOOC) 등 온라인 교육과정을 적극 확대해나갈 것이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