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LOGO

무주군, 정신질환 재활 프로그램 운영

사례관리사 등 전문가 6명 투입, 직접 자택 찾아가 교육진행


  (  편집부   2020년 07월 02일   )

무주군이 정신건강복지센터 등록 대상자 가운데 30여명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정신건강증진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정신건강증진 지원 프로그램은 사회적으로 정신건강 및 자살예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행복한 삶을 살고 싶은 군민들에게 ‘작지만 확실한 행복=소확행’을 주기 위한 목적으로 마련됐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집합 프로그램이 전면 중단되면서 정신질환자 재활 서비스를 원활하게 제공하는 데 어려움이 생겼다. 이에 따라 군은 이달 1일부터 12월까지 사례관리사 등 전문가 6명을 투입해 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군민의 가정을 직접 방문하고 일대일 맞춤형 재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군은 코로나19 생활속 거리두기를 준수하면서 초코렛만들기를 비롯한 다육식물만들기, 디퓨저만들기, 주물럭 비누 만들기, 쟁반 만들기, 한글문패 만들기 등 6개분야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완성품을 만드는 과정에서 사회적응에 필요한 자아존중감이 형성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외에도 군은 다양한 정신건강문제, 우울, 스트레스, 치매 등 검사와 상담 및 교육을 포괄적으로 제공한다. 때문에 정신과 진료가 필요함에도 주위의 편견 때문에 제때 치료를 못 받고 있던 주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외에도 중증 정신질환자에 대해 집중 사례관리를 하고, 정신과전문의 상담 등 주간재활프로그램을 운영하여 중증정신질환자의 생활환경 적응과 재활을 돕는다.

황인홍 무주군수는 “정신건강복지센터는 정신건강서비스의 최일선에 있는 핵심 전문기관으로서 마음의 쉼터가 필요한 군민들이 언제든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