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LOGO

민·관이 함께 교육데이터의 개방·활용·보호 위한 첫걸음 내딛다

정부, 교육기관, 전문가로 구성된 교육빅데이터위원회 출범


  (  편집부   2021년 07월 09일   )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가 9일 서울 포스트타워에서 교육빅데이터위원회를 구성하고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

위원회는 디지털 교육혁신 요구에 대응하고 미래교육 패러다임으로 전환을 지원하기 위해 교육부 소속 자문위원회로 운영되며, 교육 및 데이터 분야의 다양한 전문가로 구성되어 교육데이터와 관련된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①교육데이터 관련 정책 추진 방향에 관한 사항, ②교육데이터 개방 및 활용에 관한 사항, ③교육데이터 관련 기준 및 지침에 관한 사항 등의 핵심의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위원회는 공동위원장인 교육부장관과 민간위원장(서울대 차상균 교수)을 포함하여 당연직․위촉직 위원 등 총 21명으로 구성된다.

당연직 위원은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회장, 한국대학교육협의회 회장,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회장이며, 위촉직 위원은 교육감, 교수, 교사, 에듀테크 기업인, 관계기관장 등으로 구성된다.

민감한 개인정보가 많고 사회적 영향력이 큰 교육데이터의 특성을 고려하여, 전문성과 다양한 경험을 갖춘 위원들의 참여를 통해 사회적 공론화의 장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이번 회의에서는 교육데이터와 관련된 전반적인 현황을 공유하고 다양한 발전방향을 논의했다. 교육데이터 현황, 개방 및 활용 활성화, 관련 법령 등 제도 개선, 데이터 품질 관리 및 거버넌스 강화 방안 등이 논의되었으며, 교육부는 위원회에서 제시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여 교육데이터 개방․활용․보호 등에 필요한 세부 과제를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교육빅데이터위원회를 통해 디지털시대 교육이 나아갈 방향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민관 협력을 통해 미래교육의 기반이 되는 교육데이터의 안전한 활용을 논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