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대, 전북대 국립대로서 공동성장 혁신방안 모색
군산대-전북대, 주요 보직자 협의회 개최

트위터로 보내기

군산대학교와 전북대학교는 13일 군산대학교 대학 본부에서 “군산대학교-전북대학교 주요 보직자 협의회”를 개최했다.

전북지역 양대산맥의 국립대학인 전북대와 군산대가 한자리에 지역사회를 중심으로 하는 공동 성장의 혁신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 행사에는 전북대학교에서는 김동원 총장을 비롯해 교학부총장, 연구부총장, 대외협력부총장 등 주요 보직자 15명, 군산대학교에서는 곽병선 총장을 비롯해 교무처장, 학생처장, 기획처장, 사무국장 등 주요 보직자 13명이 참석했다.

이 협의회는 전북지역 국립대학이 상호 교류 협력을 강화해 대학혁신을 가속화하고 지역발전을 견인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진행됐다.

주요 내용은 국립대학 육성사업 및 지역선도대학 육성사업 교류 협력 방안, 서해안 벨트 공동강의 추진, 공학교육 등 공동 참여, 새만금 캠퍼스 공동 활용 방안 논의 및 추진 등이다.

이외에도 협의회에서는 전북 도내 대학의 강점 분야 강의 교류를 통한 시너지 창출, 공동 강의 시범 운영을 위한 실무추진 위원회 구성, 새만금 산업단지 캠퍼스 공동 활용을 통한 산학협력 활성화 등에 대해서도 논의되었다.

곽병선 총장은 “지역 고등교육의 거점인 두 대학이 지자체, 공공기관, 산업체 등과 협력하여 지역의 혁신 성장을 도모할 수 있는 길이 있을 것”이라면서, “앞으로 양 대학이 협력하여 교과과정 상호연계 등 다양한 형태의 협력방안을 구상하고, 도내 고등교육의 질을 한층 업그레이드 할 수 있는 길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전북대학교 김동원 총장은 “지역의 한 울타리에 있는 양 대학이 협력하여 교육 및 연구 시너지를 확대하고 지역사회 문제해결과 지역산업 및 문화를 선도할 수 있도록 대학 간 파트너쉽 모델을 구축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군산대학교 곽병선 총장은 지난 2017년 국회에서 개최된 대학관련 토론회에서 발제를 맡아 "거점국립대학이라는 큰 톱니바퀴와 지역중심대학이라는 작은 톱니바퀴가 조화롭게 맞물려 갈수 있도록 거점국립대학의 투자에 상응하는 지역중심대학 지원정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며 국립대학간의 공동의 네트워크 구축을 강조한바 있다.









( JEONBUK EDUCATION NEWS  임창현 기자   2019년 08월 18일   )
 















   

PAGETOP






개인정보취급방침

발행인: 국립 군산대학교 산학협력단 단장 김영철 | 편집인 : 군산대 산학협력단뉴스 담당자 임창현 (보도자료수신 메일: ksnuiucf@gmail.com )
전라북도 군산시 대학로 558(미룡동) 국립 군산대학교 산학협력관 4층 산학협력단 교수실
COPYRIGHT(C) 군산대학교 산학협력단 뉴스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