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비상 대책반 구성하고 총력 대응

트위터로 보내기

군산대학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이 우려되는 가운데 비상 대응 체계를 수립하고 교직원 및 학생 대상 특별관리에 들어갔다.

30일 사무국장을 총괄반장으로 하고 총괄지원반, 감염병관리반, 학사관리반, 외국인관리반 등으로 구성된 비상대책반을 설치하였고, 매일 오후 2시 대학 본부에서 대책 회의를 개최하는 등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군산대학교는 이미 감염병 환자 발생에 대비한 즉시 보고체계를 구축하였다. 학내 의심 환자 발생 시 군산시 보건소와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등과 연계하여 즉시 조치할 수 있는 연결망도 구축하였다. 또한 귀국일 기준 14일 이내 중국 후베이성을 다녀온 학생들에 대해서는 무증상이라도 14일 동안 자가격리를 요청하고 있다.

△손씻기, 예방 수칙 준수 지도, 홍보 리플릿 배포, 학내 방역 소독 실시 등 사전 예방 관리 및 확산 방지 △교내 보건소와 연계한 학생 및 교직원에 대한 발열 여부 상시 확인 △경계단계가 하향단계로 조정될 때까지 단체 행사 자제 △손 소독제 및 마스크 착용 권장 △의심자 및 환자 발생 시 등교 중지 및 병가 처리 △의심자 및 환자 발생 시 휴강 판단기준 수립 등의 방지 대책안도 마련하였다.

군산대학교는 현재 법무부 출입국사무소와 연계하여 중국인 유학생 출입국 현황을 파악하는 한편 국제교류교육원을 중심으로 귀국 예정일을 개별 확인하고 있다. 또한 마스크 및 손 세정제 등 방역물품을 구입하여 교내에 배치하였고, 학생들에게도 배포하고 있다. 자가 격리 대상 소셜 네트워크 단톡방도 개설하였다. 1일 2회씩 증상 유무를 확인하고 있다. 군산대학교에는 현재 중국인 유학생 294명이 재학 중이다.

학생생활관에서는 대학 지정병원과 연계하여 학생생활관 입사생 대상 발열 체크 및 문진표 검사 등 유증상 여부 사전 검사를 철저히 하고 있다.

이외에도 중국 방문 후 자가격리 중인 학생들에게는 14일 동안 출석을 인정하고 학습 결손 부분 보완 방안을 마련하는 등 행정적 지원방침도 준비 중이다.

곽병선 총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상시 창구를 열어놓고 있다”면서 “유관 기관과의 협조 체계를 강화하고, 구성원들에게 감염 위기 대응 및 확산방지 매뉴얼을 적극 알려 조기 대응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JEONBUK EDUCATION NEWS  임창현 기자   2020년 02월 01일   )
 















   

PAGETOP






개인정보취급방침

발행인: 국립 군산대학교 산학협력단 단장 김영철 | 편집인 : 군산대 산학협력단뉴스 담당자 임창현 (보도자료수신 메일: ksnuiucf@gmail.com )
전라북도 군산시 대학로 558(미룡동) 국립 군산대학교 산학협력관 4층 산학협력단 교수실
COPYRIGHT(C) 군산대학교 산학협력단 뉴스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