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공립대,신종코로나바이러스 대응 실무책임자 회의 개최
- 졸업식, 입학식 행사 취소
- 안전한 학사 운영 위해 개강 2주 연기 검토
- 외국인 유학생 생활관 입소 관련 정보공유 및 협력체계 강화

트위터로 보내기

지역중심 국공립대학교총장협의회(회장 군산대 곽병선 총장)는 7일(금) 군산대학교에서 각 대학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 실무책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실무책임자 회의를 개최했다.

19개교 책임실무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이 회의에서는 각 대학 별 대응 현황을 공유하고 협력체계를 강화하기 위한 방안이 논의되었다.

이번 회의는 5일 교육부에서 발표한 「범부처 유학생 지원단 확대 회의」결과를 공유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지역 확산 방지 및 효과적인 대응을 위한 대학 간 협력을 강화하기 위하여 마련되었다.

이날 회의에서 지역중심 국공립대 19개교는 모두 대학 졸업식과 입학식 행사를 취소 내지 축소 운영하고, 대부분의 대학이 교육부의 개강 연기 권고에 따라 개강을 2주 연기 확정하였거나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개강 연기 일정은 추후 각 대학 별로 학내 의사결정기구를 통해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또한, 개강을 전후로 외국인 유학생 입국자들이 증가할 것에 대응해서 교육부 및 각 지역 지자체와 정보공유 등을 통해 긴밀한 협조를 유지하기로 하였다. 특히, 생활관에 입사하는 외국인 유학생들에 대한 집중 보호 방안에 대한 대학별 협력을 강화하기로 하였다.

곽병선 군산대 총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회원 대학 총장들과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며, “각 대학 실무책임자들도 지금의 위기상황 극복을 위해 소통과 협력을 확대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지역중심 국공립대학교/전국 28개 국공립대학교 중 거점국립대(9교)를 제외한 19교로 강릉원주대, 경남과기대, 공주대, 군산대, 금오공대, 목포대, 목포해양대, 부경대, 서울과기대, 서울시립대, 순천대, 안동대, 창원대, 한경대, 한국교원대, 한국교통대, 한국체대, 한국해양대, 한밭대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 JEONBUK EDUCATION NEWS  임창현 기자   2020년 02월 07일   )
 















   

PAGETOP






개인정보취급방침

발행인: 국립 군산대학교 산학협력단 단장 김영철 | 편집인 : 군산대 산학협력단뉴스 담당자 임창현 (보도자료수신 메일: ksnuiucf@gmail.com )
전라북도 군산시 대학로 558(미룡동) 국립 군산대학교 산학협력관 4층 산학협력단 교수실
COPYRIGHT(C) 군산대학교 산학협력단 뉴스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