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코로나19 8번째 확진자 퇴원
2차례 검사결과 음성...“군산시, 안정 되찾아”

트위터로 보내기

군산시는 12일, 8번째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퇴원하고 이와 접촉한 관리대상자들도 해제되는 등 군산지역이 빠르게 안정을 되찾고 있다고 밝혔다.

12일 군산시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8번째로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A(62·여)씨가 격리치료에 들어간 지 13일 만에 완치됐다.

A씨는 지난달 31일 확진판정을 받고 국가지정 격리병원(원광대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아왔다. A씨는 격리치료를 받아오던 중 지난 10일과 11일 검체 검사에서 모두 음성으로 확인돼 이날 오후 4시경 퇴원했다.

코로나19환자는 증상이 사라진 후 24시간 간격으로 실시한 두 차례 유전자 증폭(PCR) 검사에서 ‘음성’이 나오면 의료진 판단에 따라 퇴원할 수 있다.

군산시는 현재 8번째 확진자를 비롯해 확진자와 접촉한 관리대상자 등 총 69명 가운데 66명이 자가격리에서 해제되고 나머지 3명도 오는 14일 0시를 기해 모두 해제된다.

이로써 군산시는 31일 이후 확진자 및 확진자들과의 접촉자들은 없으며, 당분간은 선별진료에 따른 의심환자를 대상으로 관리하게 된다.

군산시 관계자는 “군산시는 다행스럽게 지난달 31일 이후 추가 확진자 발생이 없다”며 “시 공무원들의 선제적 대응과 시민들의 자발적인 예방 덕분에 빠르게 안정을 되찾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 JEONBUK EDUCATION NEWS  한문숙 기자   2020년 02월 12일   )
 















   

PAGETOP






개인정보취급방침

발행인: 국립 군산대학교 산학협력단 단장 김영철 | 편집인 : 군산대 산학협력단뉴스 담당자 임창현 (보도자료수신 메일: ksnuiucf@gmail.com )
전라북도 군산시 대학로 558(미룡동) 국립 군산대학교 산학협력관 4층 산학협력단 교수실
COPYRIGHT(C) 군산대학교 산학협력단 뉴스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