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코로나19 대응 646억원 규모 추경예산 확정
감염병 방역 강화 및 소상공인 지원 내용

트위터로 보내기

군산시가 지난 19일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646억 원 규모의 제1회 추가경정예산을 편성, 확정했다.

이번 추경은 시민의 경제적 고통을 줄여주기 위해 긴급히 추진한 것으로, 코로나19 여파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과 방역 강화를 위한 예산을 주로 편성했다.

특히 시는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시민의 부담을 실질적으로 경감시키는 것을 목표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사회보험료와 공공요금지원, 특례보증 지원, 취약계층 방역물품지원, 음압구급차 구입 등에 134억 원을 투입하고, 경기 부양과 일자리 창출의 시급성을 감안하여 신속한 집행이 필요한 사업을 위주로 예산을 편성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을 위해 긴급 추경예산을 편성하게 됐다”며 “반영된 추경예산이 조기에 신속한 투자가 되도록하여 긴급 편성의 목적이 달성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민생경제와 관련한 정부추경 사업은 교부되는 즉시 추경성립전집행 제도를 적극 활용하여 시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 JEONBUK EDUCATION NEWS  편집부 기자   2020년 03월 20일   )
 















   

PAGETOP






개인정보취급방침

발행인: 국립 군산대학교 산학협력단 단장 김영철 | 편집인 : 군산대 산학협력단뉴스 담당자 임창현 (보도자료수신 메일: ksnuiucf@gmail.com )
전라북도 군산시 대학로 558(미룡동) 국립 군산대학교 산학협력관 4층 산학협력단 교수실
COPYRIGHT(C) 군산대학교 산학협력단 뉴스 ALL RIGHT RESERVED.